에코타임스
뉴스핫키워드
소똥구리
전용훈 기자  |  et9@ecotig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2  10:55: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소똥구리(Gymnopleurus mopsus)는 딱정벌레목 소똥구리과의 곤충으로, 몸길이는 10~16mm다.

'쇠똥구리'라는 이름으로도 불리고 있는데, 우리말 중 '소'와 관련이 있는 것은 '쇠'를 원칙으로 하고 '소'를 인정한다. 쇠고기-소고기 등이 예인데, 이에 따라 '쇠똥구리'와 '소똥구리' 모두 함께 쓸 수 있다.

소똥구리 성충은 늦봄부터 가을까지 활동하며, 사막, 초원, 숲 등지에서 서식한다. 소, 말, 양 등 대형 초식동물의 분변을 섭식하며, 분변을 이용해 경단을 만들고, 경단을 땅에 묻은 후 산란한다.

국내에는 과거 제주도를 포함한 남북한 전역에 분포하여 국내의 소똥구리류 중 우점종이었으나, 1970년대에 들어 멸종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우리나라 소똥구리과는 현재까지 33종이 알려져 있으며 이들 중 동물의 배설물로 경단을 만들어 굴리는 종은 멸종위기종 Ⅱ급인 ‘소똥구리’를 포함해 왕소똥구리, 긴다리소똥구리 등 단 3종뿐이다.

소똥구리는 앞뒤로 약간 긴 오각형에 가깝고, 등판은 편평하며 광택이 없는 흑색이며, 앞다리 끝 가까이에 3개의 큰 톱날이 있으며 발목마디는 매우 작다.

   
▲ 소똥구리 성체.
이에 반해, 왕소똥구리는 대체로 둥글 넓적하며 발목마디가 없지만, 긴다리소똥구리는 뒷다리 발목마디가 매우 가늘고 긴 것이 특징이다.

보라금풍뎅이는 광택나는 보라색 또는 청람색을 띠며, 몸은 전반적으로 둥글며 소똥구리와 유사하게 동물의 배설물을 둥글게 뭉쳐 땅속에 묻은 후 산란한다.

애기뿔소똥구리는 광택이 강한 검은색이고, 두껍고 굵은 공 모양으로 수컷은 이마에 상아 같은 긴 뿔이 1개 있고, 암컷은 작은 뿔이 1개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한편 환경부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2018년∼2027년)’에서 선정된 2027년까지 우선 복원할 25종의 생물에 소똥구리를 포함돼 있다.

소똥구리는 생태계 내에서 분해자로, 대형 가축의 분변을 빠른 시간에 분해하는 역할을 하며, 이를 통해서 생태계 내의 물질순환을 돕고 생태계 내 자원의 흐름을 돕는다는 점에서 복원이 중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전용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핫 클릭 기사
1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 범정부차원 日압박
2
은평, ‘재활용 거점 모아모아 사업’ 활성화 ‘박차’
3
국내최대 에너지산업전 ‘에너지플러스 2019’ 개막
4
민·군, 민통선 이북 멧돼지 포획조치 개시
5
충남, “탈석탄 기후변화 기조 세계로 확산”
6
‘미세먼지 위기관리 표준매뉴얼’ 제정
7
전남, “난대림 활용 방안·발전전략 모색”
8
2019년산 공공비축 벼 매입 검사 본격 추진
9
미래차 가속페달…“2030년 경쟁력 1등국”
10
폐자원이 예술로…‘청계천 업사이클 페스티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은평구 통일로68가길29 1층 101호 , 서울 은평구 역촌동 10-4 2층  |  대표전화 : 02)6338-508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1783  |  발행인 : 전희정  |  편집인 : 김정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문
Copyright 2011 에코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cotig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