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타임스
뉴스폐기물
“시멘트업계 가짜뉴스 억지주장 좌시 않을 것”소각전문업계, 시멘트협회 언론 인터뷰 적극 반박…“국민 눈·귀 가리지 말라”
김정문 기자  |  et1@ecotig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15  10:28: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폐기물 소각전문업계는 지난 8월 24일 시멘트협회 한찬수 홍보관리파트장의 <중앙일보> 인터뷰 내용과 8월 29일 <SBS 일요특선> ‘순환자원에서 길을 찾다’ 방영 내용 중 소각로의 폐기물 소각온도와 관련해 비교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자료를 냈다.

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 등에 따르면 시멘트협회 한찬수 파트장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폐플라스틱 등을 보조 연료로 고온에서 태우기 때문에 다이옥신 발생도 소각시설보다 적다"고 발언했다.

   
▲ 시멘트협회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제공한 자료.

이에 대해 소각전문업계는 “소각전문시설과 시멘트 소성로는 「잔류성유기오염물질 관리법」에서 다이옥신 배출허용기준을 0.1나노그램으로 동일하게 적용받고 있는 시설이지만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자료에 따르면 일산화탄소는 불완전연소로 발생되며, 불완전연소 시 다이옥신 발생 원인이 되는 전구물질 생성을 유발하기 때문에 일산화탄소 농도와 다이옥신의 발생량이 연관성이 있다고 발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각전문업계는 그러면서 “무엇보다 시멘트 소성로는 관련법에서도 불완전연소의 척도인 일산화탄소의 관리가 불가능 해 배출기준 자체를 폐지할 정도로 일산화탄소가 다량 배출되는 시설”이라고 직격했다.

   
▲ 일산화탄소 농도 대비 다이오신 발생 연관성.

즉 불완전연소 시 일산화탄소와 다이옥신의 원인이 되는 전구물질이 발생되므로 시멘트 소성로는 다이옥신이 다량 배출될 수밖에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음을 제도적으로 인정하고 있는 시설이라는 것이다.

소각전문업계는 “반면 적정 소각온도 유지와 엄격한 일산화탄소 배출기준을 부여받고 TMS(굴뚝자동측정장치)로 발생량을 실시간 정부에 전송하고 있는 소각시설과 비교해 다이옥신 발생이 적다고 발언하는 것은 환경 관련법과 시설을 전혀 모르거나 의도적으로 사실을 호도하려는 목적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시멘트협회 한찬수 파트장의 “시멘트 소성로는 일반 소각 온도와 비교해 2배 가까이 올라가기 때문에 일산화탄소, 벤젠 등이 완전히 분해 된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소각전문업계는 “시멘트 공장은 일산화탄소에 대한 제어·관리가 어려워 2000년 10월 600ppm이었던 일산화탄소 배출기준을 전면 폐기하고 현재는 측정은 물론 공개조차 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일산화탄소가 완전분해 된다는 보도 내용은 법적으로나 과학적으로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의 시멘트 소성로와 소각전문시설의 주요오염물질 대기배출 기준.

그러면서 소각전문업계는 “특히 소각전문시설은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6단계의 방지시설을 갖추고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하고 있는 반면 시멘트 소성로는 3단계 방지시설을 갖추고 운영하고 있어 오염물질 방지체계에서도 소각전문시설과 비교해 현격히 부실하게 관리되고 있는 시설”이라고 폭로했다.

소각전문업계는 또 “시멘트 공장은 고온소각이 원인이 되어 미세먼지 유발물질인 질소산화물 배출이 국내 2위 업종일 수밖에 없는 증거가 정부 보고서를 통해서도 여실히 증명되고 있다”고 밝혔다.

   
▲ 시멘트 소성로와 폐기물 소각전문시설의 오염물질 제거공정 비교.

소각전문업계는 “시멘트 업계에서 조사한 「시멘트산업의 CO₂배출계수 개발 및 대체연료 사용에 의한 온실가스 저감량 산정 연구(성신양회, 세종대학교, ‘08.2月)」를 보면 유연탄의 탄소배출 계수는 95ton CO₂/TJ이고 대체연료로 쓰고 있는 가연성 폐기물의 평균 탄소 배출계수는 87.33ton CO₂/TJ으로 유연탄과 유사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그러나 열량 면에서 2톤의 폐기물이 1톤의 유연탄을 대체하고 있는 실정을 감안하면 같은 열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약 2배의 탄소 배출을 할 수 밖에 없는 구조에서 폐기물 대체 사용이 어떻게 탄소중립의 대표 사례로 포장될 수 있는지 시멘트 업계가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각전문업계 관계자는 “소각전문업계는 시멘트 업계의 법적·과학적 근거도 없는 지속적인 망언에 어이가 없을 뿐”이라며, “이제는 소각전문업계를 폄훼, 비하하는 것에 관계없이 시멘트 제조업이 폐기물처리업 겸업 시도를 하면서 그린워싱(Green Washing)으로 위장하고 법과 제도에서 특혜에 가까운 예외를 적용받고 있는 사실과 이로 인해 국가가 받는 환경 위협을 국민들에게 알리는데 주력할 것이며 올바른 제도가 도입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정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핫 클릭 기사
1
경기 중소 수출기업 88% ‘탄소중립’ 필요성 공감
2
서울, LPG화물차 보급목표 1천대 중 536대 접수
3
‘제1회 그린리모델링 챌린지’ 수상작 121건 선정
4
“산림자원의 항노화 기능에 이목 집중”
5
하수처리 응집제 50%↓, 인 회수 5배↑
6
경기, 학교·도서관 등 87곳에 ‘그린커튼’ 조성 완료
7
마포구 가로쓰레기통 243곳에 QR코드 부착
8
경남, 2026년까지 공공청사에 태양광 3㎿ 설치
9
CITES(싸이테스)
10
“내년까지 도시철도 차량에 CCTV 설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은평구 통일로68가길29 1층 101호 , 경기 안양시 동안구 엘에스로 122, 5층 522호  |  대표전화 : 02)6338-508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52147(등록일 2019.02.12)    서울아01783(등록일 2011.09.29)
발행인 : 전희정  |  편집인 : 김정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문  |  제보 메일: webmaster@ecotiger.co.kr
Copyright 2011 에코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