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타임스
오피니언ET생각
까마귀와 까치의 운명.."함께 못 살겠군"
에코타이거  |  webmaster@ecotig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11.07  11:19: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0. 요즘 까마귀 울음소리를 듣는 일이 잦습니다. 도심 복판에 사시는 분들은 뭔 소리냐고 되물을 일이지만 서울 외곽만 하더라도 몇 해 전부턴 꽤 익숙한 일이 됐습니다. 사실 까마귀는 ‘길조’라고 알려진 ‘까치’와 자주 비교됩니다. 아침에 까치 울음소리를 들으면 반가운 손님이 오거나 좋은 소식을 전해 줄 것이라는 믿음이 있는 반면 까마귀 우는 소린 왠지 불쾌해 했던 식이지요. 그런데 몇 년 전부턴 이런 까치와 까마귀의 대접이 역전 됐습니다. 현재 까치는 농작물과 전력망에 피해를 주는 대표 유해동물 중 하납니다. 까치가 상징동물인 서울시에서조차 지난 몇 년간 가장 많은 포획을 했고, 제주도는 갑자기 증가한 까치 개체수 감소를 위해 ‘전쟁’까지 벌이고 있습니다. 한국전력공사는 까치 한 마리당 3천5백원의 현상금을 걸 정도입니다. 반면 까마귀는 해충을 잡아먹어 오히려 좋은 동물로 대접받고 있습니다. 예로부터 고대인들에게 숭배의 대상, 신령스런 길조로 여겨졌던 까마귀가 선입견을 딛고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까마귀 역시 현재의 까치처럼 갑자기 많아진다면 사람들의 생각은 또 달라질 겁니다. 인간과 함께 살기 참 어렵습니다. ET 1호

<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에코타이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핫 클릭 기사
1
“한-영, 스마트시티·저탄소화 등 협력 확대 기대”
2
청정개발체제(CDM)
3
올해 남산 면적 77배만큼 나무 심는다
4
“국민 10명 중 8명 일상적으로 숲 방문”
5
조명래 장관, 미세먼지 적극 감축한 ‘보령화력’ 격려
6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 ‘속도’
7
연평도·경인항에 무인 대기오염측정망 설치
8
ASF 대응 위해 3단계 광역울타리 설치
9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10
충남 안면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총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은평구 통일로68가길29 1층 101호 , 서울 은평구 역말로 7길 3-2 2층  |  대표전화 : 02)6338-508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52147(등록일 2019.02.12)    서울아01783(등록일 2011.09.29)
발행인 : 전희정  |  편집인 : 김정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문  |  제보 메일: webmaster@ecotiger.co.kr
Copyright 2011 에코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