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타임스
오피니언ET생각
이상한 '세계 인구의 날'..'인간'이 없다
에코타이거  |  webmaster@ecotig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7.11  15:25: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7월11일은 UN이 정한 '세계 인구의 날'입니다. 1987년 7월 11일 세계인구가 50억 명을 넘은 것을 기념하기 위해 국제연합개발계획(UNDP)이 지정한 날이지요. '세계 인구의 날'은 인구 문제에 대해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촉진시키기 위해 만들었다고 합니다. 유엔인구기금(UNFPA)에 따르면 세계 인구는 지난 2011년 10월 31일 70억명을 돌파했습니다. 세계 인구가 50억명이 된 지 24년, 60억명에 도달한 지 12년 만이었지요. UN은 이 처럼 가파르게 증가하는 세계 인구가 인류에게 닥친 또 다른 도전이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인구 증가가 식량 부족, 환경 파괴의 심화를 가져올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세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인류 번영에 위협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는 것이지요. UN의 지원을 받는 과학자들은 증가하고 있는 인간의 활동으로 인해 지구환경이 크게 변화, '인류세(人類世·Anthropocene)'라 이름 붙일만한 6번째 대멸종기에 접어들었다고 우려를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UN과 과학자들은 특히 100명중 97명은 이미 생존권에 위협을 받고 있는 아시아와 아프리카 등 개발도상국에서 태어난다며, 출산율을 낮추는 정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UN은 세계 인구가 70억명을 돌파한 날에 즈음해 '여성과 젊은이들에게 교육과 가족계획, 더 나은 기회를 주자'는 취지의 '70억 행동'이라는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개가 풀 뜯어 먹는 소리'는 이럴 때 하는 말입니다. UN이 그 잘난 잣대로 인구 체크를 하기 시작한 이후 전쟁과 내전, 천재지변과 사고로 죽은 사람이 얼마인데, 그 따위 단순통계를 내는 지. 저들이 경계하는 못 살고 헐벗은 개발도상국의 생존권 투쟁은 누구로 인해 기인한 것인지 설명해야 됩니다. 그렇지 않고 자기들이 발 붙이고 사는 나라 이 외의 국가에서 '생명'이 태어나는 것을 인류의 도전입네 하며 '배척'한다면 '천륜'이란 창조의 질서를 어지럽히는 자들, 불한당과 다름 아닐 것입니다. 무릇 '생명'에는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UN은 '세계 인구의 날', 지금과 같은 겁박이 아니라 생명 존중, 인간의 존엄성을 바탕으로 한 '공존의 방법'을 얘기해야 옳습니다. 그것이 바로 힘의 논리를 앞세운 선진국ㆍ강대국의 입장을 대변해 지구촌을 지금처럼 황폐화시킨 잘못을 속죄하는 길일 것입니다. ET 1호

<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에코타이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핫 클릭 기사
1
“한-영, 스마트시티·저탄소화 등 협력 확대 기대”
2
청정개발체제(CDM)
3
올해 남산 면적 77배만큼 나무 심는다
4
“국민 10명 중 8명 일상적으로 숲 방문”
5
조명래 장관, 미세먼지 적극 감축한 ‘보령화력’ 격려
6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 ‘속도’
7
연평도·경인항에 무인 대기오염측정망 설치
8
ASF 대응 위해 3단계 광역울타리 설치
9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10
충남 안면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총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은평구 통일로68가길29 1층 101호 , 서울 은평구 역말로 7길 3-2 2층  |  대표전화 : 02)6338-508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52147(등록일 2019.02.12)    서울아01783(등록일 2011.09.29)
발행인 : 전희정  |  편집인 : 김정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문  |  제보 메일: webmaster@ecotiger.co.kr
Copyright 2011 에코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