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타임스
오피니언ET생각
후쿠시마 원전 통제불능..정부는 도대체 왜?
에코타이거  |  webmaster@ecotig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8.15  17:28: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지난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이 통제불능의 비상사태로 빠져들고 있다"고 공식 발표했을 정도입니다. 지금까지 밝혀진 바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가 하루 300t 이상씩 바다로 유출되고 있습니다. 언제부터, 얼마나 많이 흘러들어 해양환경을 오염시켰는지 가늠도 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오염수의 농도 역시 세슘134가 리터당 7억5천만 베크렐, 세슘137은 16억 베크렐로 각각 기준치을 160만배와 180만배 초과하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가장 큰 걱정거리였던 '노심용융' 역시 현재 진행형입니다. 사고 직후 원자로 안에 있던 3,000도가 넘는 핵연료가 원자로 바닥을 뚫고 내려가 콘크리트 바닥을 녹이고 있는 것입니다. 이렇게 노심용융이 계속될 경우 '증기폭발'은 필연적입니다. 이후 격납용기가 파괴돼 방사성 물질이 외부로 유출되는 '대재앙'이 발생하는 것이지요.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2011년 3월11일 발생했는데 2년이 넘었지만 사고 직후와 한 치도 다를 바 없는 상황이라는 게 그저 놀라울 따름입니다. 사태가 이 지경으로 악화된 것의 일차적인 책임은 사실을 숨기고 은폐하기에 급급했던 일본 정부에 있습니다. 방사능 오염수 유출 문제만 하더라도 민간단체와 언론의 계속적인 의혹제기에 마지못해 공식인정하는 꼴을 보였으니까요. 이런 가운데 지난 2일 정홍원 국무총리가 "일본 방사능 괴담을 추적·처벌하겠다"고 국민에게 엄포를 놓았습니다. 일본에서 가장 가까운 거리에 위치한 우리나라 국민의 방사능에 대한 불안과 공포는 당연합니다. 대재앙의 그림자 역시 우려를 넘어 현실이 돼 시시각각 다가오고 있습니다. 2년 동안 사태가 악화되는 것을 방치하고 숨긴 일본 정부나 그런 일본 정부와 '한통속'이 되어 불안을 괴담 운운하며 우리 국민의 입을 막으려는 한국정부는 '쌍둥이'나 다름 없어 보입니다. 일본 지도층이나 기득권층의 약삭빠른 행동과 셈법이야 역사가 증명하지만 우리정부의 일본 눈치보기는 도대체 왜, 어디에 뿌리를 두고 있는 것일까요. 생각 많은 8·15 광복절입니다. ET 1호

<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에코타이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핫 클릭 기사
1
살기좋은 지자체 28곳 선정…광주광역시 ‘대상’
2
전남, 호우피해 ‘재난지원금’ 350억 추석전 지급
3
금강 세종보 ‘해체’ 가닥
4
추석 특별방역기간 국립공원 등 ‘실내시설’ 운영 중단
5
환경부, 중소·영세기업 추석 전후 재정지원 ‘박차’
6
가습기살균제 피해 구제계정운용위 활동 종료
7
경기 둘레길, 2021년까지 총860km 조성
8
매립지관리공사, 10월3일 폐기물 반입 허용
9
전국 댐·하구 등 부유쓰레기 10만5천톤 수거완료
10
페트병 포장재 등 재활용 쉽게 제작된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은평구 통일로68가길29 1층 101호 , 서울 은평구 역말로 7길 3-2 2층  |  대표전화 : 02)6338-508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아52147(등록일 2019.02.12)    서울아01783(등록일 2011.09.29)
발행인 : 전희정  |  편집인 : 김정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문  |  제보 메일: webmaster@ecotiger.co.kr
Copyright 2011 에코타임스. All rights reserved.